Tuesday, May 18, 2010

그리스만 썩었겠나

유령과 싸우는 그리스 시민의 비애
[Cover StoryⅡ]금융 변종플루 습격

 대체 어디서부터 무너지기 시작했을까? 조상 덕을 톡톡이 봐 온 관광 산업만 제대로 가꿔 왔어도 이 지경은 아니었겠다는 생각이 든다.

 테러리스트나 교통수칙을 지키고 사회의 구성원들은 불법적인 수단으로 보조금을 타내며 세금 내기를 정말 아까워 하니 나라가 망할 만도 하다. 하지만 이런 건 표면적인 이유일 뿐이다. 정부나 대기업 정도는 되어야 부정부패로 나라를 망하게 하지 개인의 소소한 부정 모음은 질적인 면에서 치명타가 되지 못해 왔다. 다만 생존을 목적으로 한, 처벌을 피할 힘이 없어서라도 스스로 착하게 굴어야 할 개인의 도덕성 타락은 하나의 지표로서, 권력층의 부패가 숨기지 못할 정도임을 나타낸다고 본다.

 그런데 그리스만의 일이 아니다. 교통수칙을 잘 지키면 바보 소리를 듣고, 4대강이니 대운하니 강바닥을 헤집어 놓으며 환경을 파괴해도 보조금이나 타먹으려고 하며 탈세가 능력인 나라가 최소한 하나 더 있으니, 바로 대한민국이다. 어찌 어찌 빚을 내가며 버티고 있는데 이게 얼마나 갈까? 아니, 얼마나 버틸 수 있을까?

 다들 '나만 아니면 돼.', '나만 이민 가면 돼.' 같은 생각인 걸까? 우리에게 과연 회생의 기회가 남아 있을까? 운좋게 밑바닥은 벗어나 구멍난 배 위의 갑판 위에서 안절부절 못하는 내 모습이 다시 그려진다. 오늘도 답을 내지 못한 채 재테크 책이나 뒤적이다 잠이 들겠지.

이래서 반려동물을 키우는구나


 예전에 키우던 개를 잃은 후로 절대 집에서 동물을 키울 생각을 않는다. 개나 고양이를 키우고 싶어하는 딸래미의 소망도 야멸차게 외면해 오기도 했다.

 위 영상은 우연히 발견했는데 간만에 개를 보고 웃음을 지었다. 참 똑똑하다. 저 영상의 아기에게는 옆에서 자장가 불러주는 험상궂은 개가 더할 나위없이 믿음직한 식구겠지. 저런 친구를 만들어 준다는 게 좋다는 건 알지만 이제는 책임져야 할 대상을 늘리기 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