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ne 30, 2009

비겁한 경총

경총 `쌍용차에 공권력 투입 요구' 성명 발표

 아쉽게도 경총에서 쌍용차에 공권력 투입을 요구했다. 경총이 진중하길 바랬지만 이번에도 기대는 어긋났다. 기사를 읽다가 "경영계는 정부가 조속히 좌파 노동운동 세력이 주도하는 쌍용차 평택공장의 불법 점거 해소에 나서주기를 촉구한다" 라는 구절을 보고 화가 났다.

 '좌파'라니. 한국 사회에서 좌파라는 어휘를 악의적으로 쓴다는 행위가 무얼 의미하는지 경총 인간들은 모른단 말인가? 이웃의 피로 얼룩진 한국 현대사를 돌이켜 보자. 자신에게 대적하는 이를 좌파, 다시 말해 '빨갱이'라 지칭함은 누군가 그들을 학살해 주길 바란다는 의미와 같다고 본다. 의식적으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우선은 비겁하고 결국은 끔찍하다.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어쩔 수 없다는 변명은 하지 말자. 국부론으로 자본주의를 설파한 아담 스미스도 비인간적인 시장 경제를 바라지 않았다. 저 혐오스러운 언사는 눈앞의 이익에 사로 잡힌 나머지 비겁하게 주절댄 망언일 뿐이다. 인간으로서 인간 답게 살며 인간 답게 살게 하자.

Monday, June 29, 2009

소녀시대는 계속 필사적이어야 하나?


 <Gee> 때부터였다고 기억한다. 소녀시대 9명의 절치부심이 느껴졌달까? 일면식 없는 사람의 마음을 얘기하는 게 얼마나 부질 없는 짓인지 잘 알지만 사람은 보고 싶은 것만 본다고 왠지 그들의 각오가 느껴져 감동한 나머지 이제는 9명 전원의 이름을 외우기까지 한다.


허투루 준비한 폼이 아니다.

 <Gee>의 성공 이후에 생각해 봤는데 외모든 실력이든 노력이든 무엇 하나 원더걸스에 꿀리지 않았을 소녀시대와 SM 엔터테인먼트로서는 <Tell me>의 폭발적인 성공이 여러 모로 당혹스럽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그래서 <Gee>에는 저 어린 처자들과 SM의 각오가 묻어 나오는 듯했다. 멤버들의 나이가 어린 만큼 좀 더 천천히 갈 만도 했지만 원더걸스를 옆에 두고 자기 페이스만 생각하기는 무리였을 듯도 싶다. 다행히 <Gee>는 성공했고 소녀시대는 한숨 돌리는가 싶었다.


 안타깝게도 소녀시대는 여전히 숨가쁘다. 솔직히 <Gee>가 성공하긴 했지만 <Tell me>만큼은 아니었는데, 갑자기 카라 같은 중고신성(^^)이 아저씨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는가 하면 지원 사격으로는 SM 부럽지 않을 2NE1 같은 호락호락해 보이지 않는 라이벌도 새로이 등장하는 등 제대로 숨 돌릴 틈을 얻지 못했다.

 그래서일까? <Gee> 이후로 방송 활동을 쉬지 않다가 <소원을 말해 봐>로 컴백 아닌 컴백을 한 소녀시대에게서 초조함이 좀 느껴졌다. 난 저 나이 때는 물론 몇 년 전까지도 저렇게 열심히 살지 않아 뭐라뭐라 얘기할 자격은 못 되지만 너무 어린 나이에 지나치게 빨리 달리는 게 아닐까 걱정스럽다. 물론 달릴 때는 뒤를 보지 않고 달려야 함도 잘 알기에 지금 소녀시대의 속도가 좋다 나쁘다 얘기하지는 못한다.

 게다가 소녀시대 멤버들이 실은 심적으로나마 제법 여유로울 수도 있고, 나부터도 여전히 내가 가는 길, 방향, 속도에 확신을 갖지 못했으니 무슨 얘기를 하겠는가? 소녀시대를 소녀시대로 보지 못하고 계속 감정이입만 하는 형국이다. 이제 말은 줄이고 다만 바라니, 그들의 겪어내는 모든 경험이 평생의 자양분이 되었으면 좋겠다. 언제 되새기든 힘이 될 기억이 되길 바란다.

Tuesday, June 16, 2009

태동검사비 환급 받으세요

 특히 조기진통을 겪었다면 태동검사비(NST)만도 백만 원은 쉽게 넘었을 겁니다. 사실 이 제도가 워낙 졸속으로 시행되는 터라 소개가 망설여집니다만 병원비가 부담되었을 분들 선에서 일단 신청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안내를 보시기 바랍니다.

'태동검사비 환급이란' 글을 선택해 보시면 됩니다.

***

 이번 태동검사비 환급 사태(!)는 이명박 정부가 남의 돈으로 생색내는 일 중 하나입니다. 이렇게 병원을 말려 놓고 뜬금 없이 의료보험 민영화를 해결책으로 내세워 강행하지 않을까 걱정스럽네요.

Wednesday, June 10, 2009

좌빨 수꼴 조센징

 좌파와 빨갱이의 본뜻을 안다면 '좌빨'이라는 용어를 만들지도 받아 쓰지도 않을 텐데. 세상의 어떤 좌파가 수구적인 빨갱이를 겸할까? 빨갱이라면 더 이상 좌파가 못된다. '좌빨'이 '좌익 빨치산'이라고 해도 마찬가지. 21세기 들어서 대체 어느 좌파가 빨치산(정규부대에 속하지 않은 무장 전사) 노릇을 하는가?

 저렇게 상대를 토벌의 대상으로 만들기 위한 획책을 볼 때마다 기분이 더럽다.

 수구 꼴통이라는 말도 같은 맥락으로서 도구로 써서는 안될 어휘다. 토벌 대상까지는 아니더라도 청소 대상 정도로 상대를 규정하는 효과가 있다. 좌빨이나 수꼴 같은 어휘는 평가 결과에는 써도 평가 근거로 써서는 안된다.

 "이명박은 수꼴이라서 탄핵 대상이다."
라는 말은 아무리 속엣 것이 좋아도 잘못 됐다. 정 쓰려거든,

 "이명박은 민주주의 체제를 후퇴시킨 수꼴이다."
정도가 그르지 않았다 할 만하다.

 또 하나 거슬리는 어휘가 있는데, 조센징이라는 어휘가 도무지 사라질 생각을 않는다. 자신을 비하하거나 남을 비하하거나 모두를 비하하는 목적으로 쓰이는 이 어휘를 쓰는 여전히 사람들은 자조를 넘어서 폭력 행사로 치달아 왔다. 최소한 인터넷에서는 쓰메끼리나 와리바시보다 자주 쓰이는 지경이고(5배 정도 많이 검색된다.) 좋게 쓰는 꼴을 못봤다.

 일단 아직도 조센징이라는 어휘를 쓰는 사람들의 나이가 궁금하다. 해방된지 대체 몇 년인데 아직도 저 어휘를 쓴다는 말인가? 긍정성이라고 찾아 보기 힘든 악의만 가득한 이 말이 자연스레 사라지길 바란다.

Wednesday, June 3, 2009

요즘 걱정

 이 정부가 국지전이든 뭐든 전쟁을 돌파구로 여기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든다. 정말 걱정스럽다.

 

***

 

http://media.daum.net/editorial/cartoon/view.html?cateid=1063&newsid=20090602195011282&p=hani